공지사항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교회와 나라와 세계를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하루 속히 진정되고, 하나님께서 이 땅을 치유해 주시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도들이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치유해 주십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역대하 7:14) 

‘코로나19’ 거리두기 기간 중 

예배시간 안내


주일예배 1부

오전 9시
5층 본당 

주일예배 2부

오전 11시

찬양예배 

오후 2시
청년부 예배
오후 1시 30분
3층 청년부실
주일학교 예배
오전 11시
각 부서 예배실
수요 예배  
오후 7시 30분
5층 본당
새벽 예배
월~금요일 5시
5층 본당 
금요기도회
저녁 8시 30분
5층 본당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교회와
나라와 세계를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하루 속히 진정되고, 

하나님께서 이 땅을 치유해 주시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도들이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치유해 주십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역대하 7:14) 



예배시간 안내


주일예배

1부 :   오전 9시
2부 : 오전 11시
오후예배 : 오후 2시


청년부 예배

오후 1시 30분 / 3층 청년부실

주일학교 예배
오전 11시 / 각 부서 예배실


새벽예배
월~금요일 5시 / 5층 본당


    수요예배   

오후 7시 30분 / 5층 본당


  금요기도회

오후 8시30분 / 5층 본당


[청년부 여름수련회 은혜 나눔] 이명호 형제

 ‘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내 법을 그들의 생각에 두고 그들의 마음에 이것들을 기록하라

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게 백성이 되리라’ -히브리서 8장 10절-


7월 8~10일, 총 3일간 ‘청년아, 네 마음을 지키라’라는 주제로 청년부 수련회가 진행되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약 2년 만에 외부로 나가는 활동을 진행 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수련회는 그 동안 청년부 지체들이 전염병으로 고통 받고 억압 받았던 만큼

하나님께서 주시는 귀한 말씀들과 지체들끼리의 교제가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예배로 시작된 첫째 날은 비록 많은 지체들이 모이지는 못했지만 레크레이션과 금요기도회 등으로 즐거운 하루가 되었습니다.

특히 금요기도회는 청년부 지체들이 같이 모여 앉아 드림으로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둘째 날은 외부 체육관으로 나가 체육 활동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 동안 코로나 19로 인하여 청년부 지체들이 같이 하는

활동 자체를 하기 어려웠던 만큼 세상을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날인 주일에는 청년부 예배와 더불어 폭포수 기도회를 통해 청년부 지체 한 명 한 명과 대화를 나누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청년부 수련회에 있어 가장 감사했던 점은 드디어 외부로 나가는 활동들이 가능해졌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전 세계에 고통과 공포를 준 전염병이 하나님의 은혜로 많이 진정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잊어가는 이 어두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청년들에게 이번 펜데믹이

주님의 치유를 경험하는 귀한 체험의 시간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이전에 담임목사님이 설교에서 ‘우리가 고통을 겪을 때, 하나님을 원망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이후에 올 영광을 바라보며 감사해야 한다.’

라고 하셨습니다.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했던, 다른 사람들의 눈치 보지 않고 하나님을 전하는 것,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하나님께 목소리 높여

찬양하고 기도하는 것, 외부로 나가 지체들끼리 교제하는 것의 감사함을 깨달을 수 있던 수련회가 되었음에 감사합니다. 


또한 이번 수련회의 주제처럼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신의 마음을 지킬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첫째 날 진행한 QnA 시간을 통해 그 동안 궁금하던 신앙적, 개인적인 질문들을 목사님에게 여쭈는 시간을 가졌고,

설교를 통해 하나님에 대해 더욱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악한 이 세상에서 우리는 무너지기 쉽고 쓰러지지만, 날마다 거듭남으로 주님을 사모하는 마음을 지켜 나가야 한다고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다른 세상 사람들이 아니고 주님 나라의, 하늘나라의 백성으로써

우리가 ‘타국인’임을 기억하고 남들과 구별된 삶을 살아가야 할 사명을 기억하는 수련회가 되었음에 감사합니다. 

이 다짐이 수련회 기간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 속에 지속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기쁨과 행복을 주는 아현교회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교회 사랑



기쁨과 행복을 주는 아현교회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교회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