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교회와 나라와 세계를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하루 속히 진정되고, 하나님께서 이 땅을 치유해 주시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도들이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치유해 주십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역대하 7:14) 

‘코로나19’ 거리두기 기간 중 

예배시간 안내


주일예배 1부

오전 9시
5층 본당 

주일예배 2부

오전 11시

찬양예배 

오후 2시
청년부 예배
오후 1시 30분
3층 청년부실
주일학교 예배
오전 11시
각 부서 예배실
수요 예배  
오후 7시 30분
5층 본당
새벽 예배
월~금요일 5시
5층 본당 
금요기도회
저녁 8시 30분
5층 본당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교회와
나라와 세계를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하루 속히 진정되고, 

하나님께서 이 땅을 치유해 주시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도들이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치유해 주십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역대하 7:14) 



예배시간 안내


주일예배

1부 :   오전 9시
2부 : 오전 11시
오후예배 : 오후 2시


청년부 예배

오후 1시 30분 / 3층 청년부실

주일학교 예배
오전 11시 / 각 부서 예배실


새벽예배
월~금요일 5시 / 5층 본당


    수요예배   

오후 7시 30분 / 5층 본당


  금요기도회

오후 8시30분 / 5층 본당


[2022년 직분자 헌신예배] 힘을 다하여 수고하는 일꾼

지난 1월 9일 주일 오후 2시 오후예배는 직분자 사역자 헌신예배로 드려졌다. 호랑이 해 임인년(壬寅年)인 2022년을 힘차게 시작하면서 9일 오후예배는 직분자 및 사역자 헌신예배로 하나님께 올려 드렸다. 에이레네 찬양팀의 찬양과 한혜숙 권사의 기도, 에벤에셀 성가대의 특송이 있었다. 


차창모 목사의 “힘을 다하여 수고하는 일꾼”이라는 제목으로 골로세서 1장 24절에서 29절 말씀을 들으며 2022년도에는 우리 아현교회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을 위해 일어나는 성도가 되기로 결단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회를 세우고 제도, 조직, 영적지도자, 직분자, 사역자를 비롯한 사람을 세우는 말씀을 들으면서 우리 교회에도 왜 그런 사람들이 필요한지 배울 수 있었다. 교회는 모이면 예배와 기도하고 흩어지면 전도하는 곳이다. 우리도 우리교회가 그런 살아있고 성령 충만한 교회가 돼야 함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교회 직분은 권력과 상관없다. 극히 일부지만 세속적인 부분들로 사로잡힌 교회들이나 일부 직분자로 인해 뉴스 등에서 문제가 있음을 쉽게 볼 수 있다. 교회 직분자는 이런 권력자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의 일꾼임을 명심하는 시간이었다. 직분자는 자신을 돋보이기 위한 자리가 아니라 하나님과 교회와 성도를 위해 일하기 위한 일꾼을 자리로 부름 받았음을 배웠다.

교회 직분을 잘 감당하려면 직분자들이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을 해야 한다. 직분 자체가 하나님의 일이라 생각하고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생각해야 한다. 특히 하나님의 일꾼은 하나님을 전파하고 복음으로 권고하고 권면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복음으로 가르칠 수 있어야 한다고 배울 수 있었다.  


말씀이 끝나고 담임목사와 찬양팀이 여러가지 기도 제목도 나누고 찬양하면서 뜨거운 기도를 할 수 있는 시간도 있었다. 그 시간에 맡겨진 사명을 위해 헌신하고 온전한 예배자를 위해 예배하자는 기도를 드렸다. 

또한 미래의 사역자들을 위해 비전을 세우고 은혜 충만한 삶을 위해 은혜를 구하는 기도도 이어졌다. 이후 축도로 직분자 사역자 헌신예배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올 한해도 직분자, 사역자들의 헌신과 넘치는 성령이 가득한 아현교회가 되기를 기대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기쁨과 행복을 주는 아현교회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교회 사랑



기쁨과 행복을 주는 아현교회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교회 사랑